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UPDATE : 2017.07.23 09:01
상단여백
Back to Top
http://www.watcheskorea.com

HOME 네트워크

2017 대구ㆍ경북 뇌과학 연합 심포지움 개최

유형욱
작성일 
2017.02.01 04:41
한국뇌연구원(KBRI, 김경진 원장)은 포스텍, 경북대, DGIST, 계명대 등 4개 대학과 함께 2월 1일 대구 동구 혁신도시내 한국뇌연구원에서  대구ㆍ경북 뇌과학 연합 심포지움 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움은 한국뇌연구원을 비롯한 5개 기관이 공동연구 및 연구성과 확산을 위해 매년 1회 개최해 오고 있는 행사로서 올해 주제는 “뇌의 생리학 및 병리생리학(Physiology & Pathophysiology of the BRAIN)”이다.
 
2017년 뇌과학 심포지움은 크게 3개의 세션으로 나눠져 진행되었으며, 세션 1은 행동 조절을 위한 새로운 메커니즘, 세션 2는 병에 걸린 신경회로의 분자 및 세포 이해에 대한 연구, 세션 3은 인간의 인지 기능 및 치료 방법 연구가 주제였다.

▶ 세션 1에서는 한국뇌연구원 주재열 선임연구원이‘RNA 강화에 의한 뇌질환 치료를 위한 새로운 방법’을 주제로 발표하고, DGIST 최한경 교수가‘사회 행동의 기초가 되는 신경회로의 생물학적 주기 조정’을, 경북대 김도연 교수가 ‘뇌에서 hnRNPQ와 FoxOs의 중요한 역할’을, 계명대 김기석 교수가 ‘마우스의 유발 행동 변화에 대한 질소 산화물 합성 효소의 영향’에 관한 연구내용을 각각 발표하였다.

▶ 세션 2에서는 포스텍 박상기 교수가‘조현병(정신분열증) 감수성 인자인 DISC1에 의한 세포 내 칼슘 항상성 조절 연구’, 포스텍 안지원 교수가 ‘생쥐 허혈성 뇌졸중에서의 저산소증 유발 인자인 HIF-1의 역할 연구’, 경북대 송견지 교수가‘신경교세포 가소성과 말초신경 병증을 조절하는 양극성 조직체인 ERMB 연구’를 주제로 각각 발표하였다.

▶ 세션 3에서는 정수근 선임연구원이‘인간 두정엽 내의 추상적 시각정보 표상 연구’, DGIST 전현애 교수가 ‘뇌의 계층적 처리 연구’, 계명대 홍정호 교수가‘저체온증 치료 응용 연구’를 주제로 발표하였다.
 
한국뇌연구원 임현호 연구본부장은 “앞으로 대구·경북에 있는 우수한 대학 및 연구기관과 함께 활발한 인력 교류 및 공동 연구를 통해 성공적인 R&D 협력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구시 홍석준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축사에서“이번 심포지움은 대구 경북지역 뇌연구 기관들이 자발적으로 협력해 뇌과학 최신 연구동향 공유 및 네트워킹을 하는 뜻깊은 행사”라며 “한국뇌연구원을 비롯한 5개 기관 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앞으로 우리나라의 뇌과학 발전을 선도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kbri.PNG
 

유형욱 kookbi@naver.com

<저작권자 © 비즈오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